메뉴보기

토큰캘린더

home > 업계뉴스 > 토큰캘린더

월스트리트저널 연구, "ICO 백서, 표절·신원 도용 확인"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930 작성일 18.12.28  16:08

월스트리트저널이 수백 건의 암호화폐공개(ICO) 프로젝트 백서에서 사기, 표절, 불가능한 수익률 제시 등 부정 행위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백서는 프로젝트 기술 특성과 진행업체 소개 등, 잠재 투자자에게 제공할 관련 정보를 기술한 문건으로 프로젝트 홍보에 사용된다.

27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월스트리트저널은 ICOBench.com, Tokendata.io, ICORating.com에 등록된 3,291건의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백서를 분석했다.

조사 결과, 16%에 해당하는 백서 513건에서 표절, 신원 도용, 불가능한 수익률 제시 등, 문제가 확인됐다.

약 1만 개 문장이 여러 백서에서 반복적으로 사용됐으며, 약 2,000개 백서에 ‘손해볼 것 없는’, ‘수익 보장’, ‘고수익’, ‘리스크 없는’ 등 투자 유인 단어가 쓰였다.

연구팀은 프로젝트 팀원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기재하지 않은 343건의 관련자 사진을 역추적해 가짜 신원도 파악했다. 513건 중 30건 이상이 규제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으며, 절반 가량은 사이트 접속이 불가능하다.

시린랩스의 핀니브레이브 브라우저 등, 실제 상품과 서비스로 이어지는 ICO 프로젝트도 있지만, 스캠으로 판명되는 사례도 크게 늘고 있다. 이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등, 규제기관의 단속도 강화되고 있다. 지난 5월 미국과 캐나다 규제기관은 공동으로 단속에 나서기도 했다.

규제 위반 위험으로 인한 ICO 시장 위축에 혁신 지원과 시장 건전성 유지, 투자자 보호 간의 균형이 요구되고 있다.

하이레 기자 aliceha@econotimes.com


[출처]토큰포스트 https://tokenpost.kr/article-5301

댓글1개
  • 강신우 | 19.02.28. 19:38:19

    COIC(코익) 이란 ?

    B2B2C 물류 블록체인 플랫폼 COIC은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를 위해
    각 유통 단계별로 모든 유통 과정이 투명하게 관리되는 COIC 물류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모든 유통 과정에서 시스템을 통해 발생하는 데이터들은 실시간으로 저장되어
    COIC의 플랫폼에서 생산부터 소비까지 전 과정의 유통 이력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게 됩니다.
    식품 안전사고 발생 시 기존에 3~5일 정도 걸리던 식품 이력 추적이 블록체인 플랫폼 안에서
    1~2시간 안에 추적할 수 있어 빠른 대처가 가능합니다.
    COIC의 공식화폐인 COIC 코인은 플랫폼 안에서 물류 기업들의 솔루션 이용 비용 및
    유통이력조회 서비스 이용 등 플랫폼 내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결제 수단으로 사용 가능합니다.






다음글 [온라인] 루니버스 DID(분산 신원 증명) 웨비나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