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토큰캘린더

home > 업계뉴스 > 토큰캘린더

"암호화폐 사기 수사해도 대부분 피해액 반환 어려워"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012 작성일 18.12.27  15:21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규제당국이 2년에 걸쳐 90개가 넘는 암호화폐 사기 건을 수사했지만, 대부분 반환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 분석에 따르면 규제당국이 암호화폐 사기 사건으로부터 되찾은 것으로 확인한 금액은 겨우 3600만달러(약 400억원)였다. 대부분의 암호화폐 사기는 피해금액을 돌려받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화폐가 익명성과 결합돼 자금 추적이 어렵고, 수익이 해외로 나가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와 헐값에 매입한 주식을 거짓정보로 팔아치운 경우가 많았다.

대표적으로 '비트커넥트' 사기 사건이 있다. 전 세계 네트워크로 투자 홍보가 이뤄졌고 고수익 약속에 수천명의 투자자들이 모였다. 회사가치는 1년만에 28억달러로 치솟았다.

하지만 텍사스 규제당국이 제재를 가한 뒤 회사는 주요 사업을 접었다. 피해액은 10억달러가 훌쩍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WSJ은 SEC가 비트커넥트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지만, 소식통에 의하면 규제당국은 피해액을 전부 찾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일부 규제당국 관계자는 암호화폐 수사에 대해 피해액 회수가 아니라 사기를 막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전했다. 문제 해결이 아니라 사전 예방 목적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사기 문제 외에도 피해액 추산을 어렵게 하는 이유는 암호화폐 가치가 큰 폭으로 폭락한 이유도 컸다.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70% 떨어졌다. 작년 이후에 시장에 나온 573개 디지털 화폐 중 89%가 손실을 기록했고, 작년 암호화폐발행(ICO) 당시와 비교하면 5분의 1로 가치가 줄어들었다. 실제로 얼마나 많은 투자자들이 사기 행위로 손실을 입었는지는 계산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출처]전자신문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30&aid=0002771211

댓글1개
  • 강신우 | 19.02.28. 19:35:12


    코익 유통계에선 제일 유망해보이는 코인인데 큰 회사들이랑
    파트너쉽도 맺고 이번에 트래빗에도 상장한다더라.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