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토큰캘린더

home > 업계뉴스 > 토큰캘린더

이더리움 하드포크...콘스탄티노플 내년 1월14일부터 실시

작성자 깜숭 조회수 579 작성일 18.12.24  13:51

이더리움(ETH) 하드포크인 ‘콘스탄티노플(constantinople)’이 내년 1월 중순께 실시될 전망이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9일(이하 현지시간) 이더리움 개발자들이 지난 7일 개발자 회의를 열고, 콘스탄티노플을 708만 번째 블록에서 실시하자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더리움 정보 사이트인 이더스캔(Etherscan)에서 ETH 블록 생성 시간은 이날 현재 14.3초로 하드포크 실시까지 남은 블록 개수는 약 23만 4천 여개다. 따라서 콘스탄티노플은 약 38일 후인 내년 1월 14일 경에 실시될 것이라는 게 코인텔레그래프의 설명이다.

콘스탄티노플은 네트워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이더리움이 설계한 업그레이드 시스템이다. 특히 이 안에는 채굴 보상 감축 계획이나 작업증명방식(PoW)에서 지분증명방식(PoS)로의 컨센서스 메커니즘 변경 등이 포함되어 있다.

당초 콘스탄티노플은 이더리움의 퍼블릭 테스트넷인 롭스텐(Ropsten)에서 첫 테스트를 거친 뒤 10월부터 11월까지 실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10월 13일 롭스텐에서 문제점이 발견되면서 하드포크 계획이 내년 1월로 연기됐고, 구체적인 일정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 출처 : 이더스캔>

댓글3개
  • 퍼스트 | 18.12.24. 19:02:29

    이더리움 얘기가 많군요

  • 파워맨 | 18.12.24. 21:51:25

    콘스탄티노플이라..

  • 박픽 | 19.02.27. 17:12:28



    코익 토큰세일 및 소개

    2019년 2월 28일부터 트래빗에서
    코익 토큰 세일을 진행합니다.
    - www.trebit.com

    B2B2C 물류 블록체인 플랫폼 COIC은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를 위해
    각 유통 단계별로 모든 유통 과정이 투명하게 관리되는 COIC 물류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모든 유통 과정에서 시스템을 통해 발생하는 데이터들은 실시간으로 저장되어
    COIC의 플랫폼에서 생산부터 소비까지 전 과정의 유통 이력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게 됩니다.
    식품 안전사고 발생 시 기존에 3~5일 정도 걸리던 식품 이력 추적이 블록체인 플랫폼 안에서
    1~2시간 안에 추적할 수 있어 빠른 대처가 가능합니다.
    COIC의 공식화폐인 COIC 코인은 플랫폼 안에서 물류 기업들의 솔루션 이용 비용 및
    유통이력조회 서비스 이용 등 플랫폼 내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결제 수단으로 사용 가능합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