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토큰캘린더

home > 업계뉴스 > 토큰캘린더

靑 "전직 공직자 가상화폐 정보 수집, 정책 수립 위한 통상업무"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1326 작성일 18.12.18  09:28

1545092889_0_d67b8bc970a14725a2802261cbdb9865.jpg


청와대 특별감찰반이 작년 말 전직 고위공직자들의 가상화폐 보유 정보를 수집해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 청와대는 통상적인 업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MBC와의 통화에서 "반부패비서관실의 기본적인 업무는 사정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 것"이라며, "당시 가상화폐 투자 과열로 거품 붕괴 우려가 제기되면서 대응 정책 마련을 위해 기초정보를 수집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를 위해 당시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행정관과 행정요원들이 정보 수집에 나섰던 상황"이라며, "특감반원들 역시 행정요원 자격으로 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이는 감찰이 아니며, 정책 수립을 위한 통상업무"라고 설명했습니다.

임명현 기자 (epismelo@mbc.co.kr)


[출처]MBC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214&aid=0000900822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